아직 죄인 되었을 때 우리를 위하여 죽으셨습니다

May 2, 2014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5:7-8)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사랑은 의롭고 대단할 때 사랑하신 것이 아니며 우리가 하나님 사랑을 받기에 합당치 않고, 하나님 앞에 쓸모없을 때 우리를 사랑하신 사랑이셨습니다. 그런가하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한 그 사랑은 무조건적 사랑이셨습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어 우리가 여전히 하나님을 향해 등 돌리고 하나님 말씀대로 살지 못하며, 내 고집대로 살며, 하나님과 원수 되었을 때 하나님은 나를 내 모습 그대로 사랑해 주시고 나를 무조건 받아 주신 사랑이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아직 되인 되었을 때 원수 된 나를 사랑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경우이든 죄를 인정하실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죄인인 인류는 심판받아야 했고, 멸망 받아야했고, 벌 받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죄인을 사랑하셨습니다. 이제 하나님께서는 죄인의 죄를 해결하셔야만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죄인의 죄를 해결하시는 방법이란 죄인의 죄 값을 지불해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하나님께서는 구제 불능의 죄인들을 위해 그의 독생자를 내놓기로 작정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죄 값을 독생자를 통해 지불하셨던 것입니다. 그래 하나님은 이 땅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신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를 향한 하나님 사랑은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 우리를 위해 독생자를 내어주시면서 까지 우리를 사랑하셨던 사랑이십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Recent Posts

August 3, 2020